지난 주말에 가족들과 갈치조림을 먹기 위해 예약해 놓은 제주도의 맛집을 찾았다.서비스도 좋았고 반찬도 한정식집 못지않게 고급스러웠다.​​

>

저희가 방문했던 곳은 ‘오가’라는 식당이었습니다.라브란드에서 차를 타고 나비대를 따라갔더니 5분이면 도착했어요. 전용 주차장도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주차하는 것도 매우 편리합니다. ​​​

>

연결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부로 들어갈 수 있었는데, 입식 테이블이 많이 놓여 있어 규모가 꽤 커서 단체로 식사를 하기에 적당한 곳이었습니다.​​​

>

메뉴를 보고 제주도의 맛집인 아가스페셜로 주문을 해주었습니다.정가대와 비교하면 산낙지와 전복이 들어 있어 알차다고 생각했습니다.​​​

>

그리고 나서 버너가 세팅되는 것과 동시에 반찬이 함께 운반되었습니다.밥과 먹을 수 있는 반찬의 종류가 많았고, 허기를 채워주는 육류도 나와서 좋았습니다.​​​

>

도토리묵은 단순하게 쓴맛이 나는 곳이 많습니다만, 간장으로 향을 조금 밑축하고 있습니다.하지만 풍미를 살려주는 것 같아서, 탱글탱글한 질감이 꽤 마음에 들어서 맛있게 먹었다고 합니다.​​​

>

안에 가득 찬 게살이 돋보이는 간장게장도 촉촉했다.먹기 전부터 제주도 맛집에서 별매인 것 같아서 기대도 좀 했어요. ​​​

>

생각보다 비린내가 나지 않고 젓가락으로 간단하게 먹을 수 있도록 반으로 잘려서 편했습니다.씹었을 때 간장 양념이 어우러져 밥과 잘 곁들일 수 있었다.​​​

>

그리고 멸치볶음은 바삭바삭하게 볶이는 거예요.독특한 향이 그대로 남아 있어 밥과 곁들이기에도 좋았고, 이것만 먹는 것도 맛있었습니다.​​​

>

밥도둑 노릇을 해 주었다 콩나물무침도 간결하게 볶아주었다.아삭아삭한 식감이 죽지 않도록 당일에 버무려 독특한 풍미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

덮밥은 푹 삶아서 냄새와 젖은 냄새가 나지 않아서 다행입니다.함께 세트로 된 갈치젓이나 양배추 샐러드와 함께 먹으면 더욱 깔끔하고 매력이 있습니다.

>

그리고 제주도의 먹거리인 성게미역국도 시원한 맛을 느낄 수 있었다.양념이 들어가지 않고 신선한 성게와 미역만 끓여 깊은 감칠맛을 표현했다.​​​

>

너무 깊게 끓여서 국물도 약간 끈적거리는 느낌이었어요.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게와 미역이 부드러워서 목으로 흐를 때의 부담감은 없었다고 합니다.​​​

>

반찬을 즐기다 보면 갈치조림도 함께 나온다.크기가 대단한 냄비에 가득 찬 식재료를 보면 먹기 전부터 배가 부른 느낌이었습니다.​​​

>

한 번 끓은 상태에서 조개는 입을 벌리고 있었다.탱탱하고 색이 맑은 걸 보니 신선하다는 걸 알 수 있었죠. ​​​

>

바다의 향기를 살려주는 뿔소라도 인원수에 맞춰 공개됐다.내용물의 쫄깃한 맛도 마음에 들었고, 끓일수록 양념이 스며들어 감칠맛도 일품이었습니다.​​​

>

독보적인 비주얼의 전복도 중간에 전해줬어요.접시 위에 크게 나와 내용물이 실룩거리는 걸 보니 육즙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네요.​​​

>

동시에 산낙지도 같이 넣어주셨어요신선한 상태라는 걸 눈으로 확인시켜드리고 실제로 손으로 잡았을 때 움직임이 대단하더라고요.​​​

>

그 후 본격적으로 제주도 맛집에서 손질을 시작하셨죠.조개껍질 위에 뿔소라와 조개 기둥부터 커팅을 시작했어요.​​​

>

그리고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었던 문어는 조금 더 색이 선핑크가 될 때까지 기다렸다.이때 매운 양념이 스며들어 맛있어진다고 점원이 설명해주었다고 합니다.​​​

>

두꺼운 발에서 가위를 쓰기 시작했어요.적당한 삶는 정도를 말씀해 주신 덕분에 딱딱하지 않고 부드럽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

형형색색의 야채에서도 풍미 있는 향기가 풍긴다.함께 곁들이는 것도 맛있었고, 특색도 제각각이었기 때문에 입이 심심할 틈이 없어서 좋았습니다.​​​

>

앞접시에 갈치와 무를 발라본 딱딱하지 않아도 부서지지 않고 담백하고 고소한 향기가 풍미가 각별합니다.​​​

>

제주도 맛집에서 밥을 추가한 뒤 갈치살을 큼직하게 얹어주는 것도 별미였습니다.너무 딱딱하거나 딱딱하거나 하는 부분이 없고, 씁쓸한 향기가 전체적으로 퍼져 있어 맛있었습니다. ​​​

>

다음은 갈치 신상에 무를 얹어 봤다.무에서 나오는 단맛이 꽤 진해서 감칠맛이 더 나는 것 같았습니다.​​​

>

밥을 국물에 촉촉히 담근 뒤 갈치만 얹어 즐겼다.정말 매운 향이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것 같고, 고춧가루로 양념이 되어 떫은 맛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

그리고 제주도 맛집 전복도 한번 올려봤다.문어나 갈치보다 씹는 맛이 특별한 조합이었습니다.​​​

>

이건 삶은 라면집이었는데.사장님이 서비스로 주셨으니 볶은 국물에 살짝 저어 맛을 보시면 됩니다. ​​​

>

남아 있는 해산물의 양이 많기 때문에 별도로 라면을 끓여 먹는 것 같습니다.면도 늘어나지 않고 제대로 된 상태로 마무리했다고 합니다.​​​

>

정겨운 공간에서 바다를 느낄 수 있는 갈치조림을 먹을 수 있었던 제주도의 맛집이었다.마음에 드는 곳을 찾아서 다음 번에도 또 방문하고 싶어지네요.​​​

​​​​

주소 : 제주시 1100로 3213-8 (노형동 699-5) 연락처 : 064-749-0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