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젊은 유명 연예인의 열애설이 나오자 연애 자체를 비난하는 팬도 나오고 탈덕하는 팬도 나옵니다. 그리고 팬중에는 탈덕문을 쓰거나, 옛날에는 그 유명 연예인에 대해서 서운했던 것, 혹은 기자들이 좋아할 만한 이상한 이야기도 나와서 + 시끄럽게 탈덕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 ‘연애를 비난하는 팬’과 ‘팬을 떠나는 팬’을 보고 ‘마글’이라고 불리는 대중은 유명 연예인이 사랑하는 게 무슨 죄냐며 이런 팬들을 비난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슈가 된 유명 연예인들의 팬덤 상황을 즐겨보는(?) 저는 이런 팬들을 비난하는 머글들에게 아이돌판의 진리 하나를 말해주고 싶어요. 그건 바로 금품은 팬들이 쓰고 용서는 머글들이 한다는 말.머글들은 유명 연예인들의 팬, 특히 ‘아이돌 팬들’이 얼마나 많은 시간과 금품을 자신이 사랑하는 아이돌에 쓸지 상상도 할 수 없습니다. 야오밍 총공 같은 노동은 기본이고 앨범도 몇 장 사는 걸 당연하게 여기는 게 아이돌 팬덤이에요. 물론 이런 팬덤 문화는 매우 기괴하게 느껴지지만 한편으로는 우리 아이들을 도와주고 싶다는 팬들의 마음을 변덕스러운 퍼즈니들의 변덕이라고 매도하고 싶지 않습니다. 이유:-우선 저도 누군가의 덕을 쓰고 있고, 제가 덕을 쓰는 유명 연예인의 작품이 좋은 실적을 올렸으면 좋겠어요. 아이돌의 신곡 성적 혹은 음반 판매량이 별로 좋지 않다고. 그 아이돌은 아이돌 판이고 머글은 절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놀리는데 이런 놀림은 팬들에게 엄청난 스트레스입니다.

개인적으로 탈덕하는 방법은 사람마다 다르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탈덕은 조용히’라는 말은 이해할 수 없습니다. 탈덕하기 전에 막대한 시간과 금품을 쏟아 부었는데 그 아이돌이 마음에 들지 않아 탈덕하는데 왜 탈덕을 조용히 해야 하나 그냥 욕설로 점철된 탈덕을 한다면 문제지만, 금품과 시간을 쏟아 부은 아이돌에게 실망해 탈덕했다면 실망한 이유를 언급하며 탈덕할 권리도 있지 않을까. 참고로 아이돌을 비롯한 배우들도 일종의 상품입니다. 당연히 이런 상품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민원을 제기해도 되는 것 아닌가?다시 본론으로 돌아가면 강다니엘과 지효의 연애를 보면서 다시 내가 좋아하는 배우들, 특히 팬덤의 구매력에 의해 인기가 결정되는 아이돌들은 절대 전달연애는 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이유:1. 강다니엘은 참가도 하지 않고 지효만 참석한 8월 13일 행사 관련 기사… 내용은 보지 않고 제목만 봐도 팬덤은 짜증이 터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 지효가 8월 13일에 참석한 행사에 대한 기사 중 인상적인 기사만 보면:-사리가 지효 혹은 강다니엘과 친분이 있을지도 모르고, 사리가 그날 두 사람의 연애에 대한 발언을 했을 리도 없는데 사리까지 끌어들인 기사가 나왔습니다. 심지어 강다니엘의 이름도 제대로 기재하지 않았어요.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947696

>

– 행사장 근처에 강다니엘의 집이 있다는 TMI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54306

>

-지효 얼굴이 예쁘면 그것만 언급하는데 왜 강다니엘을 끌어들이는지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947773

>

지효의 이름까지 동원한 기사 제목이 굉장히 창의적이라고 한다.

>

-지효와 함께 참여한 트와이스의 다른 멤버 두 명을 모은 기사.

>

이 외에도 네이버에서 ‘지효강다니엘’을 키워드로 8월 13일자 기사를 검색해보세요. 매우 이날 지효의 팬과 강다니엘 팬은 기사를 보면서 쿠크를 제대로 깬 것 같다. 2.열애가 공식화되면 두 엔터테이너의 과거 행동을 조합하여 사실관계가 불투명한 새로운 이슈가 나올 수 있습니다. 즉시, 오늘 나온 아래의 기사를 봐 주세요.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77&aid=0000201771

>

우선 이 기사가 제기한 의혹이 만약 사실이라면 제 실망 모멘트는 1. 팬들이 여기저기서 카메라로 찍는 와중에 2. 다른 가수의 공연에 집중하지 않고 3. 다른 일을 하는 두 사람의 모습. 참고로 예전에 어떤 시상식에서 자기가 좋아하는 아이돌 A가 공연하는데 ‘다른 아이돌 B’가 A의 공연에 집중하지 않고 휴대폰을 봤다고? 그래서 B가 굉장히 가까이 있는 걸 본 적이 있었대요. 게다가 이 당시 아이돌 A의 팬들뿐만 아니라 다른 아이돌 팬들도 예의를 갖추지 못해 아이돌 B를 끌어냈다고 합니다. 물론 이때 B의 팬덤은 B를 위해 피의 실드를 치기도 했지만 B가 공연하는데 다른 아이돌들이 집중하지 않는 모습이 발견되자 B의 팬덤도 몰입하지 않은 아이돌을 가루가 되도록 벗긴 것은 보지 않아도 비디오라고 합니다. 본론으로 돌아가면 시상식처럼 기자와 관객의 카메라가 넘쳐나는 곳에선 태도의 문제가 나오지 않도록 아이돌들이 조심하는 게 당연한 것 같은데. 이 기사가 제기한 의혹이 만약 사실이라면 두 사람은 주의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게다가, 이 기사에 의하면, 해당 사건은 2019년 1월 5일에 행해졌다고 합니다. 그리고 제 기억으로는 이 시기에 워너원 팬들은 그룹 해산을 앞두고 정병의 끝을 달리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런 시기에 공식석상에서 저러면 워너원 팬들도 매서울 수밖에 없대요. 상황이 이러니 이 기사가 제기한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랄 뿐이래요.

아무튼 강다니엘과 지효의 연애를 보면서 느낀 건데 유 배우들, 특히 머글보다는 팬들의 지지에 따라 인기가 결정되는 아이돌들은 연애를 해도 조심해서 해달래요.또한 시상식에서의 태도문제는 한국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미국에서도자주나오는문제이고십미디어는이런태도의문제를대서특필하기도하고,이슈가된배우들은전화등으로해명을하기도한다고합니다. 덕분에 나는 2016년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 이후에는 토리 켈리(Tori Kelly) 하면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