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진 숲길, 얼음판 계곡, 맛있는 식당.해남 주민들이 사랑하는 피서지 고속버스와 농어촌버스를 이용한 두륜산 여행 장마가 끝나면 후덥지근해집니다. 본능적으로 시원한 곳을 찾다. 이왕이면 계곡, 숲, 체험, 먹거리가 함께 있으면 좋겠습니다. 해남에서 이 모든 조건을 충족하는 여행지는 두륜산 도립공원입니다. “장춘계곡, 대흥사, 두륜산 케이블카와 미로파크가 모여 있으며 주변에 식당도 많습니다” 인근에 한옥마을까지 있어 해남관광 선물세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장춘계곡은 전라남도가 선정한 7월 추천 관광지이기도 합니다 ​

>

역이 없는 해남까지 굳이 KTX를 고집할 필요는 없다. 고속철도를 이용하면 용산역목포역 KTX, 목포역목포터미널 시내버스, 목포해남 시외버스 등 교통수단을 세 번이나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반면 고속버스는 한꺼번에 해남까지 간다. 좌석이 편안한 우등고속버스 안에서 숙면을 취하면 탑승시간 4시간 30분은 길게 느껴지지 않는다. 해남터미널에 도착한 뒤 대흥사행 농어촌버스를 타고 창춘 승강장에 내리면 두륜산 입구다.

>

서울 센트럴시티에서 해남터미널까지는 우등고속버스가 하루 4번 운행됩니다. 요금은 3만7,100원입니다.해남터미널에서 대흥사로 가는 농어촌버스는 하루 18회 운행한다. 20분 소요 성인 1,000원입니다.

숲길을 걷다 보면 장춘계곡부터 시원한 탁족놀이의 바다와 산을 두루 갖추어 볼거리가 많은 해남에서 이 시기에 장춘계곡을 추천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장춘계곡은 대흥사의 관문이자 두륜산으로 가는 길이기도 합니다. 그늘이 짙은 숲은 사계절 내내 봄과 같은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 지명도 ‘봄이 길어지는 곳’, 장춘입니다. 무엇보다도 더위를 잊을 정도로 계곡물이 시원하고 경치도 빼어나다. ​

>

>

산책로에 들어서자마자 삼나무 측백나무 동백나무 등 다양한 수목이 터널을 이룬다. 나무 그늘에서 쏟아지는 피톤치드와 맑은 물소리에 마음이 상쾌해진다. 창춘계곡의 명소는 모두 세 곳. 처음에는 캠프와 자박성지로 불리는 홍류교(4장춘교)와 망화교 사이의 옛 주차장이다. 넓은 부지에 맑은 공기, 맑은 계곡, 아름다운 숲이 조화를 이룬 곳입니다. 두 번째는 영화 ‘장군의 아들’ ‘서편제’ 촬영지인 전통숙박유선관 일대다. 사시사철 맑은 물이 흐르고 수목이 꽉 차서 여름에는 특히 그늘이 깊다. 세 번째는 부도전 옆 계곡에서 아는 사람만 아는 비밀 장소다. 깊은 골짜기를 흐르는 작은 물줄기가 산수화처럼 비경이다. 계곡에 들어서면 정신이 아찔할 정도로 차갑다. 대흥사 입구에 있는 조암교에서 부도전까지는 약 2km의 거리입니다.

천년고찰 대흥사는 2018년 6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사찰이다. 서산대사가 전쟁을 비롯한 삼재가 미치지 않는 곳(삼재불입지 처분), 만년에 걸쳐 훼손되지 않는 땅(만년불입지 처분)이라고 했던 곳이다. 그의 의발도 이 절에 보관되어 있다. 풍담스님부터 초이선사에 이르기까지 13명의 대종사, 만화스님부터 범해스님까지 13명의 대강당사를 배출한 곳이기도 하다. ​

>

>

>

두륜산을 병풍처럼 두르고 있어 풍경도 뛰어나지만 당대 문필가의 다양한 필적을 볼 수 있다는 것도 대흥사만의 자랑이다. 대웅보전을 비롯해 침계루, 해탈문, 천불전은 조선 후기 동국 진체의 최고 서예가 이광사의 친필이다. 무량수각은 추사 김정희, 어서각은 추사의 제자였던 위당 신관호, 표충사는 정조대왕의 현판이다. 이 정도면 현판의 경연장이자 서예 갤러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흥사 입장료는 어른 3,000원.

>

>

늦은 밤에는 장춘계곡 호남식당의 자연산 버섯국을 추천합니다. 주인이 직접 따낸 20여 종의 버섯을 아낌없이 넣었다. 국물 맛이 깊은 영양 만점 보약입니다. 정가는 2인 35,000원부터. 숙소는 인근 무선동 남도한옥민박으로 정했다. 대흥사와 함께 해남의 고풍스러운 멋을 더해주는 숙박입니다.

두륜 미로 파크와 두륜산 케이블카 다음 날은 두륜 미로 파크를 찾았다. 서양 측백나무, 동백, 은행나무, 산벚나무를 심어 미로를 만들었다. 단번에 싱겁게 길을 찾는 것보다 다소 헤매는 것이 미로 공원의 묘미입니다. 몇 번을 시도해도 후자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

>

>

>

미로공원은 두륜산 케이블카 하부 정류장과 직결됩니다. 산꼭대기에 오르는 케이블카에서 보는 산세가 일품이다. 두륜산의 빼어난 경치는 상부정류장에서 고계봉(해발 638m) 정상까지 이어지는 힐링 로드에 있습니다. 산꼭대기에서 아래쪽 평야까지 뻗어 내려오는 산맥이 수려합니다. 자작나무와 우럭 등 주변의 생태를 관찰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날씨가 좋으면 영암 월출산, 광주 무등산, 제주 한라산까지 보이고 다도해의 아름다운 풍경도 시원하게 펼쳐집니다. 호랑이가 살았다는 호준암과 솔개가 살았다는 솔개바위 등 기암괴석도 볼 만합니다. 이륜 미로 파크의 입장료는 어른 3,000원, 케이블카 이용료는 왕복 1만1,000원입니다. 대중교통에서는 여행지역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어요. 토, 일, 월요일에 운행하는 해남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하면 두륜산을 비롯한 해남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다. 박준규 대중교통여행전문가 traintrip.kr 세상을 보는 밸런스, 한국일보 Copyright traintrip.kr traintrip.kr traintrip.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