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어느새 32세가 된 나가사와 마사미 최근 그녀가 출연한 영화들이 대부분 히트하면서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한 뉴스에 의하면, 내후년에 공개 예정인 기대작에도 출연할 것 같다.그러나 마사미가 배우로서의 모든 것을 걸고 도전하는 작품은 따로 있다는데…그 작품은 우에토 아야가 맡았다. ‘메꽃’과 비슷한 느낌의 드라마라고 한다. (그게 벌써 5년 전이군.)사실 2014년 당시 메꽃이 방송된 그 시간은 원래 마사미의 주연작이 방송될 예정이었다고. 그런데 갑을의 방송사 경영진에 의해 계획이 수정되어 출연이 실현되지 않았다. 그렇게 방송된 메하나는 히트를 치고, 우에토 아야에 있어서도 좋은 일이 되었다.그런 모습을 나가사와 마사미는 아쉬운 듯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자신이 우에토보다 더 후닥닥 연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하는……나가사와가 칼을 갈며 준비중이라는 그 작품, 정확한 것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메꽃’ 이상의 드라마가 될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바로 늪같은 극한의.. 불륜 작품일 가능성이 높다는 예상이다. 과연 나가사와 마사미가 연기하는 불륜 연기란 어떤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