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궁전에 들어가기 전에 갔던 대도회관입니다. 회식을 물색하던 중에 아는 분이 특이한 점이 있어서 가게 되었다. 물질기는 옛날에 광주에서 한번 먹어봤는데 부산에서도 하는 곳이 있는 줄은 이번에 처음 알았네요. 이 동네는 처음 가봤는데 대도회관은 좋은데 2차를 가기가 좀 허전한 공간이라는 느낌이 들어요.장소는 단골 장소가 아니라 지도를 참고하세요.

>

입구의 모습과 메뉴입니다. 으깬 거랑 육회 세트를 주문했어요. 먹고나서 한우 뒷고기 먹고 오드레기라는 특이한 것도 주문했대요. 차돌박이 삼합 세트를 먹고, 마무리는 숙취 라멘으로 했습니다. 사람이 많아서 종류별로 부탁해봤대요.​​​​

>

>

내부는 그다지 넓지는 않지만, 들어간 지 조금 지나니 거의 테이블이 만석이었습니다. 대기까지는 없는 정도일 것 같아요. 기본 반찬도 예쁘게 나오네요. 누더기와 육회입니다. 응어리가 유난히 부드럽고 좋네요. 육회를 잘 못 드시는 분은 구이를 바로 시켜서 함께 먹으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

>

한우 뒷살인데, 통째 비주얼은 큰 차이가 없어 보이네요. 가성비가 좋은 느낌이에요. 튼튼하지 않아서 좋네요.​​​​

>

오드레기라는 거예요. 오드레기는 대동맥 부위가래요. 쫄깃한 것이 오징어와 비슷한 느낌이에요. 맛은 잘 모르겠지만 색다른걸 먹어볼만한 느낌이에요. 덧붙여서, 찾아 보니 최근에는 없는지 메뉴에 빠져 버린 것 같습니다.​​​​

>

오늘의 메인 디시는 차돌박이 3홉 세트입니다. 기름진 차돌박이 고기에 쫄깃한 식감의 관자에 갓 익은 김치를 얻어 먹으니 별미죠. 먹어도 또 먹고 싶은 맛이에요. 옛날 서울교대 앞에서 먹었던 비슷한 삼합집 ‘진대감’이 생각나네요.​​​​

>

마무리는 숙취 라면입니다”라고 한다. 콩나물 듬뿍인 라면과 된장국으로, 소주 한 병은 넉넉하게 평평해집니다.부산시청 쪽에 있는 대도시는 집합과 삼합을 잘하는 곳이라고 한다. 여러 사람이 가서 여러 세트로 주문하기 좋은 곳이네요. 2차를 가는데 애매한 것만 빼면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