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프가니스탄 지역이 오늘날 마약 생산국이라는 오명을 얻은 이유 질문 질문의 아프가니스탄이 오늘날 국제사회에서 마약(헤로인/아편 등) 생산국이라는 오명을 얻은 이유가 무엇인지 알 수 있을까.먼저 아프가니스탄의 경우 구소련의 10년 전쟁, 그 후 내전, 미국의 침공 등으로 전쟁이 끊이지 않았다. 황폐한 나라에서 적과 싸우기 위해서는 ‘금품벌이’가 확실한 것을 만들어내야 하는 것이 절실했습니다.그래서 양귀비, 기타 마약 등을 개인적으로 혹은 부족 단위로, 또는 마약 제조 공장을 세워 개인적으로는 생계를 유지하거나, 탈레반이나 군벌 같은 경우에는 이 마약을 판매한 금품으로 군수 자금을 확보할 목적으로 많이 재배된 것이죠.한때 아프가니스탄이 전 세계 마약 공급의 90% 이상이라는 오명을 얻기도 했고, 중남미 마약 카르텔과 다른 나라 마피아들도 이런 음성적인 사업에 결탁해 악명을 더욱 높였습니다. 또 아프가니스탄 지역에서는 마약을 재배 유통하는 불법적인 사업이 만연한 이유와 이를 근절하지 못하는 이유는 어떻게 될지, 이로 인해 아프가니스탄 사회에 미친 해악점, 그리고 마약에 의한 아프가니스탄의 미래는 어떻게 될지 알 수 있을까?​​

>

​​

>

​​

>

아프가니스탄에서 그럼에도 양귀비 재배, 헤로인이나 그 외의 마약류 재배 사업이 만연하고 있는 이유는 상기에도 언급했다.확실히 전쟁으로 인한 가난으로 군벌과 탈레반은 군자금 확보를 위해서였다고 합니다.그리고 물론 아프가니스탄 정부군이 2008년에는 마약을 없애는 것을 이슬람의 ‘성전’처럼 보고 소탕하려고 했고, 그 이후에도 여러 차례 마약을 없애려고 했고 2018년 미군이 주둔했을 때도 아프간 정부가 탈레반의 마약 공장을 급습해서 없애려고 했다고 합니다.하지만 이렇게 외부에 공표해도, 아프간 정부군에서도 이런 마약 커넥션을 돌보고 부패한 자가 존재한다(마약을 빼앗거나 그로 인해 번 금품을 빼앗거나: 그래서 마약을 키우는 일반인들은 이런 마약을 빼앗아 가는 것이 부패한 아프간 정부군이나 관료, 탈레반에서도 매국노라고 부르며 시갈시했다고 합니다) 제대로 근절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또 사회적인 문제로는 누구나 마약이나 양귀비 등을 재배했기 때문에 마약 접근이 쉬웠다고 해요.그리고 제재조치도 제대로 하지 않아 이에 중독되는 사람도 많았다고 한다.특히 2012년을 중심으로 보면 아프가니스탄 인구 중 3.5% 이상이 마약 중독에 시달리고 있고, 그중에는 상당수의 어린이도 포함돼 있어 국제사회에 충격을 줬다고 합니다.앞으로 아프가니스탄 정부가 정부 자체의 부패를 없애고 아프가니스탄 구성원 개개인에게 통합을 (여기는 부족주의로 돌아가는 부분도 있어) 잘 조정해 끌고 가지 않는 한 앞으로 수십 년간 이 상태에 있거나 더 악화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해당 마약을 중단하려면 국가가 일단 정치치안 안정화가 정확해져 이런 위험이 없어야 합니다. 그리고 사회 각 구성원들의 선처 아래 마약을 재배하고, 피우고, 유통하면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는 사회적 공감과 법적인 제도가 마련돼 시행되어야 하는데 아프가니스탄의 현주소를 보면 수행하는 것이 경제적으로나 사회 통합적으로 산적한 문제점들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