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벽 11시부터 새벽 1시 사이에 안산의류 상설 할인매장에서 영업하는 점포명과 할인 여부를 조사했다. 이곳은 안산시 상록구 삼리 49에 위치하며 성안고등학교, 중학교 그리고 한양대 ERICA 캠퍼스와 가깝다. 조사방법은 휴대전화 카메라를 이용해 가게 이름과 할인율을 사진으로 찍은 뒤 기록으로 정리했다. 조사의 목적은 상권의 온도는 어느 정도인가? 그리고 문제가 있다면 무엇이고, 문제 해결을 위해 상인, 시민, 그리고 회사 및 국가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고찰하려고 했다. 이하의 지도에 점명을 표기하고 있다. 지도에는 스크린골프장이 3개 있는데 변경된 상호를 포함해 2곳을 이해하고 있다. 국민은행과 옷 수선점을 제외하면 100곳 중 95곳이 의류점이었다[1].

>

위 지도를 보면 아시겠지만 상호 중에서 장뱅이, 풍기인견, 안산골프백화점, 3곳을 제외하면 모두 외래어였습니다. JDX, PAT 등 한국 제품이라고 하기엔 뭔지 알기 힘든 상호들입니다. 다음 표는 가게의 국적을 나타냅니다. 그런데 FILA만 봐도 일본인지 한국인지 확인이 어려웠습니다. 한국은 의류매장을 런칭해서 운영하면 한국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았습니다. 관리가 아닌 기술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의류를 수입해서 판매할 뿐만 아니라 자사 제품이 아니면 한국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블로그에 나와있지 않거나 애매한 부분은 국적불명으로 분류했습니다.

>

한국 제품은 30%를 넘어 미국과 일본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국적 불명을 한국 기업으로 볼 수는 있지만 그래도 외국 기업이 50% 선입니다. 개발업자는 소비자를 탓하지 말고 좋은 제품 개발에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화승의 루카프, 프로스펙스, 휠라 등이 일본과 어떤 관계인지를 명확히 확인해야 정확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95개 중 45개가 할인 중이고, 5개 중 1개는 50% off라고 쓰고, 다른 1개는 정리라고 크게 적혀 있었다고 합니다. 어쨌든 5곳이 폐업을 준비 중이었어요. 할인율은 최대 80%였지만, 평균을 계산하면 최대 60%~최소 40%가 되었습니다. 추천할 만한 게 거의 없는 것 같아요.이 같은 결과는 한국의 의류업계가 불황으로 거의 바닥을 드러낸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외국 기술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매장에 입고되는 제품의 원가가 높다는 점입니다. 비슷한 모양의 신발 추천 가격이 홈플러스와 거의 같아 할인점에 와서 사는 사람이 적은 것은 당연합니다. 대안으로 국내 기술을 향상시키고 국산화 비중을 높이며 제조원가를 낮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둘째, 소비심리가 얼어붙었다는 점입니다.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국산화 사업을 중심으로 일자리를 늘리고 상품 권장 가격을 낮추는 것이 필요합니다.이번 조사는 일상의 관심을 표와 그림으로 나타낸 것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국산 상호 책임은 업주의 애국심과 관련이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할인 추천 가격으로 일정하게 유지하면서 세일 기간을 단축하는 것이 지혜입니다. 세일기간에안사면바보라고생각하는판매전략은손가락확인해야합니다. 시민들은 국산 제품으로 알려진 것이 외국 기업의 OEM에 불과하면 엄격하게 회장이나 임직원을 꾸짖는 지혜를 보여야 합니다. 소비자는 정확하게 그런 사실을 알 권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국산화 계획과 관련해 회사에 일임해서는 안됩니다. 지속적인 관심과 정부 관리를 통해 외국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빠른 시일 내에 세계 수준에 도달하려는 계획을 기업과 함께 해야 합니다.[1] 2층 의류가게와 수선가게를 합하면 120여개로 판단되지만, 1층만 확인 가능하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