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다들 명엔터테이너와 열애설 만난 적 있어?나 누구랑?

>

>

라고 ᄒᄒ 아니, 기가 막혀. 나 같은건 걔랑 나 열애설이 나와.

>

“박찬열 오빠 코카 언니랑 쌈하고 있잖아” 아코카는 모델겸 엔터테이너이며 박찬열씨와 サム을 하고 있다고 해서 물론 기사에서 “아, 나는 다른 사람이랑 사서” “응, 조심해”는 이렇게 중요해.틀렸다면 두 사람의 인생을 망칠거야.누구야?라고.남자가 어딨어?

>

“많아. 이지훈에 육성재에 김태형 또 ” 걔네는 남자 아니야. 네가 남자로 보이면 그게 이상해”;; “쟤들이 왜 남자야”

>

‘동물학적으로는 남자잖아, ビュ신아’. 생물학적이잖아, シン신아저씨. 무식한 머리로 어떻게 살았지?

>

김종대ビュー, 생물학적이지. 한심해.

>

“언니도 알고 있어” “뭐, 이 미친 거야?” “…아니야” 그거 욕이지?나 까는 거 맞지?

>

그런데 우리 왜 웃고 있었니? 말할 때 광대뼈가 아팠는데.

>

“……그래요.”

>

“? 가족 모두 드랏?”

>

몰라, 기억이 안 나.”

>

“음…저…아! 여주랑 변백현이랑 열애설 부르잖아! ” 야.백구가 아니라 요다 아 맞다.”우리 가족은 모두 드래곤 하지만, 또 알았으니까 “나 왜 걔랑 열애설이야 ᄏᄏᄏᄏᄏ”라고 재밌네. 아니, 진짜 많은데 아까 회사 간다고 했던 박찬열이 앵무새 일상에서는 똑같이 붙을까봐 각오했는데 얘가 갑자기 나한테 한 말이 ‘너 왜 나랑 놀았어?’ 내 잘못은 별로 없어.아니, 저기 놀러가자고 한 건 전부 박찬열인데” “응.. 여주야, 형이 미안해”

>

..정말로.. 많이 힘들었나봐’ ‘그냥..’ 너무 힘들었나봐.”박찬열이 나한테 안기지 않고 의자에 앉았을 때부터 상황이 심각하다는 걸 느껴” 여주야, 여주야!”

>

귀엽지? 춥지? 자 핫팩 받고 ‘보통 비글 박찬열이

>

잠깐 나갔다 올게. 회사에서 부를게 “해질녘…? 괜찮아. 굶어도 돼.”아니니까 생각해 보면, 나는 일반인이라 큰 피해는 없지만, 걔는 연예인이고, 게다가 코카 뭔가 이상하게도 サム하는 관계여서, 욕은 걔가 다 할 것 같아.그래서 나는 “아! 트위터”책자에 들어가서 “박찬열”이라고 검색했을 때는 엑소 찬열씨 관련 글들이 더 많았는데 오늘은 죄다

>

​​

>

​​

>

아, 나는 일반인이라서 상관없어.다른 사람들이 나를 아는 것도 아니고 “…찬열 오빠…미안… 괜히 나 때문에…” 아니야”

>

나 편의점…?” 같이 가 김종인 “괜히 미안해지는구나, 나를 위해서.찬열 씨 어떡해.”뭘 어떻게…해명 기사 낸대” “그걸로 끝나는거야?” “그렇지 않을까…?”어, 야. 나는 미친 사람이 챠뇨루 씨와 사귀는 애 아냐?””그런 것 같다. 얼굴도 좀 구리다. 옆에 남자 또 있네.저거, 나한테 말하고 있잖아, 라고… “야, 사진 찍어” “뭐라고 미친사람아 ᄏᄏᄏᄏᄏ” “왜ᄏᄏᄏ”일반인도 예외가 아니라는 것ᄏ내 얼굴 잘 못찍었을텐데?”…아”연락을 다시 이해했더니, 어떤 애가 내 중졸사진을 올려버렸는지.어쨌든 정구와 함께 편의점에 들어간다.와우…” “종인아, 나 치킨 사줘” “편의점 치킨 한번도 안 먹었어”

>

“네가 사먹어” “응, 다행이야” “응” 그런 닭고기라도 먹으면… 돌아오는데 멀리서 큰 사람이 담배 한 잔 피워줘…푸…냄새…!” “김종인 닥쳐…” “푸…” “…응…?”그 큰 사람은 박찬열이었단 말이야.”…찬열 씨! 아니, 그거.. ” 입맛을 다셨다” 미안해~ 내가 가고나서는 깜짝 놀라서 담뱃불을 잔뜩 피운 사람인데 담배핀다는게 정말 큰일…”아아, 그거…”아니, 괜찮아. “…아..?” 형..힘들면 말하네.”

>

“……””뭐……”미안…””…네가 왜 미안해..내가 더 미안해..””아니야..아니야..아니야..물어볼까?”””응..병실에 들어가서 핸드폰을 양해를 하면 찬열 오빠 소속사에서 해명문보다 아, 미치겠다.

>

“이 해명글의 코멘트에 확실히 ᄏᄏ밖에 없겠지?” “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특별히 ᄏᄏ밖에 없어..네..?” 예상대로 ᄏᄏᄏ는 있었지만 그 ᄏᄏᄏ는 “아, 미친동생은 지라ᄏᄏ”뭐 대충 이런 코멘트였어, 여동생을 여동생이라고 해

>

내가 홍길동인가. 박찬열을 오빠라서 못 부르나?음.. 근데 오세훈이 정색을 하고 나한테 말을 건다.

>

“언니””뭐””여기서 더 정색하고 끈질기게 말한게””언니를 호적에서 내버리는…아, 왜 때려!

>

“이봐, 이 자식아. 그게 언니한테 하는 소리냐?난 나름 진지했는데 호적에 파인 뒤에 찬열 씨와 사귀면 돼지!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호적에서 왜 발굴하나”오 세 이사오 씨” 미친 놈”

>

“오오, 댓글이 많이 올라온다” “박찬열이 이렇게 대단할 줄이야” “# 덮쳐” “응” 댓글이 많이 올라가서 “와 찬열이 형이 뭐길래 이렇게 인기 많아?”

>

“모델. 유명한… 아…? “ビュー””…” 댓글이 둘로 나뉘면 하나는 “저 친구, 그렇지… 찬열이가 동생이랑 친구였는데 걔네 집에 갔더니 찬열이가 있더라나 친구면 너 18살인데 왜 반말이야? 아니었고 또 하나는 ‘귀여운 애는 어떻게 설명해야지’ 이런 거였잖아. 그래서 우리가 계획한 건! (둥!) 우리 어렸을 때 사진 올리는데 박찬열이랑 나랑 어렸을 때 사진 많이 찍었으니까.

>

“어? 저거다” “어” 이때 기억나, 정인이 형한테 간다고 뛰어 넘어져 한 바퀴 돈 날!” “아~ 바보야” “우리 이럴 때가 아니야” 그래. 빨리 올려야지!” “누나 연예인에? 응. 그런데 사람이 별로 안 보이면 요다 광대에게 “아” 저렇게 연예인에 사진을 올렸어.내 첫 게시물이 박찬열과 찍은 것이 될 줄이야…

>

내 인연인가 뭔가… 많은 사람들이 보고 또 조용해지는 것….”…어이가 없어” “난 다시는 박찬열과 만나지 않겠다” “그게 낫겠지” “그래서 확실히 놀아” “백구는 닥쳐” “오빠에게 백구가 뭐야” “저놈이 개 따위 어떻게 해” 정말 허무하게 끝났다면 아직 이건 뭔지 모르겠어.미쳤어. 그래서 박찬열은 “주야야~” “오빠 “특히…하하하…” 놀자 “아니…” “담배 냄새” “갈아입고 올까? 담배는 맛없는데.” “왜 피웠니?” “몰라.” 헤헷, 다시 바보로 돌아간 적은 뭐… 잘 된 거지.

>

나 반 배정이 나오는데.반 배정이… 그냥 반 친구들이 다 알려주는 개별로 누구누구 조냐 이렇게 보내면 어쩌라는 거에요.친한 친구와는 벌써 떨어져 있어.경건한 정신이 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