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또 민주당 이원욱 의원(경기 화성시)은 23일 학교급식업체와 문구 납품업체, 활로는 없는가라는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민주당 정책위원회 제4정조위원장인 송갑석 의원과 공동 주최해 당 차원에서 문제를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간담회에는 학교급식협동조합과 문구유통업협동조합을 비롯해 푸드윈, 세종캐터링, 두온유통, 헤인드라인, 니즈푸드, 경기친환경농업연합회 등 15개 생산유통업체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업체들은 교육부가 등교 중지를 계획 없이 계속 연장해 업계가 고사 상태가 됐다며 어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정부가 급식 및 문구업체의 현황을 살펴 산업이 유지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는 것이다. 특히 노동부가 실시하고 있는 고용지원금에 대해서도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전신청제도는 코로나19의 위기상황과 같은 긴급재난상황에는 맞지 않으며 사후신청도 병행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또 패키지 사업에서도 급식업체의 참여를 높여야 한다는 제안과 급식에 대한 최저입찰제도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아이들에게 건강한 음식을 주어야 하는 제도가 질보다는 경제적 평가에만 많은 비중을 두고 있다는 것이다. 이원욱 의원은 “민주당이 이런 자리를 마련한 것은 문제를 단순히 묻겠다는 것만은 아니었다.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문제를 검토해 3차 추가경정예산에 포함시켜야 할 내용이라면 그렇게 하도록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민주당 서영교 신정훈 양향자 김경문 이수진(비례대표) 의원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정책위 전문위원에는 박정훈 정무수석, 곽민욱 교육수석, 남태헌 농림수석, 이상훈 중기수석, 정길채 노동수석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기사원본: https://www.fnnews.com/news/202006232010065235